Richard Tuschman

Ричард Тушман

Hopper Meditations

Richard Tuschman 22

source: lensculture

“Hopper Meditations” is a personal photographic response to the work of the American painter, Edward Hopper. I have always loved the way Hopper’s paintings, with an economy of means, are able to address the psychological mysteries and complexities of the human condition.

Placing one or two figures in humble, intimate settings, he created quiet scenes that are psychologically compelling with open-ended narratives. The characters’ emotional states can seem to waver paradoxically between reverie and alienation, or perhaps between longing and resignation. Dramatic lighting heightens the emotional overtones, but any final interpretation is left to the viewer. These are all qualities I hope to imbue in my images as well.

In other ways, my pictures diverge from Hopper’s paintings. The general mood in my work is more somber, and the lighting is less harsh, than in Hopper’s. I am trying to achieve an effect perhaps closer to the chiaroscuro lighting of Rembrandt, another painter I greatly admire. I would like the lighting to act as almost another character, not only illuminating the form of the figures, but also echoing and evoking their inner lives.

I like to think of my images as dramas for a small stage, with the figures as actors in a one or two character play. The characters, by appearance, are rooted specifically in the past, somewhere in Hopper’s mid-twentieth century. For me, this augments the dreamlike, staged effect of the scenes. The themes they evoke, though—solitude, alienation, longing—are timeless and universal.

— Richard Tuschman
.
.
.
.
.
.
.
source: fanpageit

Ricostruire la magia dei dipinti di Edward Hopper, farne rivivere il mistero, modernizzarli senza mai perdere l’atmosfera metafisica che li caratterizza: ecco cosa ha fatto Richard Tuschman nelle sue incantevoli “Hopper Meditations”, una serie di fotografie digitali precisamente ispirate ad alcuni dipinti del pittore americano.

Questo fotografo statunitense, già acclamato e pluripremiato, nell’ultimo paio d’anni ha realizzato con pazienza, creatività e passione il “progetto Hopper” che ha fatto il giro del mondo ottenendo un successo sorprendente. I suoi scatti, che riprendono chiaramente alcuni dipinti hopperiani con donne in interni domestici, conservano tutto l’incanto, il silenzio, la malinconia e la sospensione delle opere pittoriche; anzi l’accentuano, ne intensificano la magia ed il mistero, la dimensione metafisica e surreale, l’intimità e l’eleganza.

C’è da svelare subito la curiosissima tecnica artistica che Tuschman utilizza per immortalare ogni messinscena, perché si tratta di un inimmaginabile lavoro composito che unisce pittura, fotografia digitale e assemblage. Una volta selezionato il dipinto da “riprodurre”, scelto soprattutto per le sue qualità teatrali, l’artista realizza un diorama della stanza dipinta da Hopper, ovvero una riproduzione in miniatura del set che ospita la figura femminile: un plastico che ha le dimensioni di una casa di bambole e che spesso viene “arredato” proprio con i pezzi di quelle casette. Allestite queste mini-stanze, le immortala in un primo scatto fotografico.

La seconda fase del lavoro coinvolge finalmente modelle in carne e ossa (più raramente modelli): in posa ad imitare le donne del dipinto che stanno interpretando, Richard le fotografa su uno sfondo vuoto. A questo punto ricorre al lavoro digitale, attività in cui Tuschman è specializzato sin dagli anni ’90, quando Photoshop fece la sua prima comparsa: è proprio con quel programma di fotoritocco che l’artista delle “Hopper Meditations” fonde le foto dei diorami con quelle delle modelle. Nei lavori del fotografo statunitense la post-produzione è dunque fondamentale tanto quanto il lavoro preparatorio: è in post-produzione che l’artista, con Photoshop, crea le sue immagini composite, ridimensionando e collocando le figure nel set, ritoccando qualche grinza nel diorama, sistemando colori, contrasti e ombre, bilanciando luci e chiaroscuri.

Il risultato è di qualità elevatissima e di grande impatto. È vero che lo stile di Hopper ben si presta ad interpretazioni fotografiche, data la sua modernità e le sue inquadrature già ardite, ma Tuschman lo porta a livelli di intensità e bellezza veramente alti: lo stile dei nuovi scatti fonde un raffinato effetto pittorico con una certa lucidità fotografica, fa coesistere meravigliosamente dei fuori fuoco ovattati e delle definizioni brillanti, riuscendo a dare concretezza all’opera del pittore.

“Ho sempre amato lo stile dei dipinti di Hopper”, dichiara il fotografo, “con pochi mezzi riescono ad affrontare alcuni misteri della mente e complessità della condizione umana. Amo la natura semplice di quei lavori e il loro senso di quiete. Lo stato d’animo dei personaggi sembra oscillare paradossalmente tra sogno e alienazione, tra desiderio e rassegnazione”. Tuschman ama i dipinti di Hopper anche perché vi scova il ricordo delle foto che da bambino ammirava nei vecchi album di famiglia; dunque in quelle scene senza tempo e universali, di silenzio e solitudine, il fotografo sa trovare “il giusto equilibrio tra estraneità e familiarità”.
.
.
.
.
.
.
.
source: fotoblogiapl

Niezwykła realizacja zdjęć Richarda Tuschmana inspirowanych obrazami Edwarda Hoppera z czasu wielkiego kryzysu w USA.

Edward Hopper to jeden z najważniejszych amerykańskich malarzy XX wieku, pokazujący na swoich obrazach samotnych, zagubionych, obojętnych wobec siebie ludzi lat 20 i 30. XX wieku, czyli z czasów wielkiego kryzysu. Jego obrazy wielokrotnie były inspiracją dla innych twórców (filmy “Psychoza” Alfreda Hitchcocka lub “Droga do zatracenia” Sama Mendesa).

Aby uzyskać efekt malarsko-fotograficzny, Richard Tuschman zbudował dioramy, czyli połączył malowane tło z „realnym” pierwszym planem. Całość została zaaranżowana w rozmiarze domku dla lalek, w którym umieścił małe manekiny w odpowiedniej pozie, aby potem móc zastąpić je zdjęciami prawdziwych modeli. Następnie sfotografował modeli na neutralnym tle. Oba zdjęcia połączył i uzyskał powyższy efekt.

Praca Tuschmana została doceniona w konkursie Lensculture Exposure Awards 2013, w którym zdobyła trzecią nagrodę w kategorii Portfolio.
.
.
.
.
.
.
.
source: etodayru

Ричард Тушман (Richard Tuschman) — именитый нью-йоркский фотограф. Снял зрелищную серию фотографий под названием «Hopper Meditations», отсылающую к работам знаменитого художника Эдварда Хоппера (Edward Hopper‎).
.
.
.
.
.
.
.
source: micasaesmimundoblogspot

“Siempre me ha gustado como Hopper, con gran economía de medios, es capaz de resolver algunos de los misterios psicológicos y las complejidades de la condición humana. Me encanta la naturaleza humilde de sus obras y su sentido de la quietud, como los personajes parecen vacilar entre la ensoñación y la alienación , o tal vez entre el anhelo y la resignación “. Así expresa el fotógrafo norteamericano Richard Tuschman su fascinación por la obra de Edward Hopper, que le ha llevado a tratar de emular en papel los escenarios, la atmósfera y la intención de sus lienzos.

Para ello construye maquetas representando la habitación, logra las luces y sombras que desea y coloca maniquíes a escala en los lugares donde, en la postproducción, se encontrarán los personajes. Luego fotografía a estos sobre fondo blanco y photoshop hace el resto. El resultado es notable.
.
.
.
.
.
.
source: leejaehoon

역사적으로 ‘도시’는 시민들이 거주하는 공간이다. ‘도시의 공기가 시민에게 자유를 선사한다’는 말에서 볼 수 있듯이, 도시는 전통적인 농촌과 다른 자유의 공간이다. 우리 사회 역시 마찬가지다. 서로의 존재에 익숙한 농촌 공동체와는 달리 도시 사회는 익명이라는 자유를 선물한다. 하지만 근대 도시는 또 다른 풍경들을 보여줘 왔다. 게오르그 짐멜은 도시의 또 다른 풍경을 관찰한 대표적인 사회학자다. 그가 관심을 가진 것은 도시생활의 불친절함과 외로움이다. 도시인들은 예상하지 못한 빠른 변화와 다양한 이미지의 공세로부터 자신을 보호하기 위해 대상에 거리를 두는 무관심 전략을 선택하는데, 이러한 태도가 결국 불친절함과 외로움을 가져다준다는 것이다. 급진적 도시사회학자들이 관찰한 또 다른 도시의 풍경도 있다. 이들은 현대 도시를 지배하는 자본과 상품에 주목한다. 건물, 거리, 경관 등 도시의 모든 것들을 끝없이 상품화하고 소비하게 만드는 자본은 정작 도시의 주인인 시민을 소외시키고 있다. 갈수록 화려해지는 도시 경관이 왠지 모를 쓸쓸함과 외로움을 안겨주는 이유다.

도시의 다양한 풍경을 화폭에 담아온 대표적 화가가 미국의 에드워드 호퍼(Edward Hopper)다. 회화에 관심이 없는 사람들도 어디선가 한두 번쯤은 봤을 정도로 호퍼의 그림은 유명하다. 특히 한밤 길거리 카페를 그린 ‘밤샘하는 사람들’(Nighthawks·1942)은 매우 인상적인 작품이다. 길게 이어진 바를 사이에 두고 한 커플과 종업원은 이야기를 나누는 듯하고, 다른 한 사람은 뒷모습을 보인 채 앉아 있다. 도시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쓸쓸함과 외로움이 담겨 있는 풍경이다. 호퍼가 도시 풍경만을 그린 것은 아니었다. ‘케이프 곶의 저녁’(Cape Cod Evening·1939) 역시 호퍼의 특징이 잘 드러난 작품이다. 숲에는 어둠이 이미 내리고 밖은 여전히 환한 어느 저녁, 현관 앞에서 쉬고 있는 부부와 풀밭에 서 있는 개를 담은 작품이다. 더없이 평화로워 보이지만, 개를 포함해 서로 엇갈리는 시선들은 전원생활의 한적함과 쓸쓸함을 느끼게 한다. 호퍼의 그림은 어렵지 않다. 20세기 전반 서유럽에서 유행하던 야수파, 입체파, 다다이즘, 표현주의, 추상주의, 초현실주의와 비교할 때 호퍼의 작품은 소박하고 사실적이다, 그리고 그 소박한 사실주의는 쓸쓸함과 함께 편안한 공감을 불러일으킨다. 팍팍한 도시생활에서 어디선가 본 듯한, 한 번쯤은 겪은 듯한 풍경을 평범한 듯 날카롭게 포착해냄으로써 호퍼는 공감에 기반한 잔잔한 감동을 선사한다. 미술분야를 마감하는 이 글에서 호퍼의 그림을 살펴보는 이유는 두 가지다. 첫째는 예술이 가져야 할 공감에 관한 것이다. 서양 미술사를 보면 20세기 들어와 회화는 감상자들로부터 멀어지기 시작했다. 예술사 전체를 돌아볼 때 리얼리즘을 이은 모더니즘은 사회보다는 개인의 정체성에 더 관심을 갖게 됐고, 프로이트가 발견한 무의식이 예술가의 자의식은 물론 표현 대상 및 방식에 큰 영향을 미쳤다. 이러한 새로운 흐름은 미술 감상에서 상반된 경향을 낳았다. 엘리트 감상자 층은 다다이즘, 추상주의, 초현실주의를 환영했지만, 시민적 감상자 층은 갈수록 난해해지는 작품들에 공감을 갖기 어려웠다. 호퍼는 전통적 리얼리즘을 따름으로써 시민적 감상자 층에 가깝게 다가섰다. 특히 그가 그린 쓸쓸한 도시와 한갓진 전원의 풍경들은 불친절함과 외로움을 느끼는 현대 도시인들에게 상당한 공감을 안겨줬다. 둘째는 예술적 공감이 갖는 사회적 의미다. 예술의 가장 중요한 특징 중 하나는 즐기기 위해 경험되는 그 무엇이라는 사실에 있다. 여기서 즐기기 위해 경험된다는 것은 그 작품에 담긴 메시지에 대한 감정이입을 통해 자기 삶과 사회를 돌아보게 되는 것을 함축한다. 호퍼의 그림을 보면서 내가 던진 질문의 하나는 인간이란 과연 어떤 존재인가다. 칼 마르크스는 인간을 ‘노동하는 존재’로, 요한 호이징가는 ‘놀이하는 존재’로, 한나 아렌트는 ‘소통하는 존재’로, 니콜로 마키아벨리는 ‘정치하는 존재’로 파악했다. 이러한 인간의 본질적 성격 가운데 어떤 것을 중시하느냐는 사람에 따라 다를 수 있다. 인간의 본성에 대해 최근 주목할 주장을 내놓은 이는 제러미 리프킨이다. 그는 <공감의 시대>에서 인간을 ‘공감하는 존재’(homo empathicus)로 파악했다. 우리 인간은 다른 인간, 살아 있는 모든 것들에 대해 공감하는 존재라는 것이다. 호퍼의 작품은 이러한 리프킨의 주장을 떠올리게 한다. 호퍼의 그림은 쓸쓸한 사람과 자연에 대한 연민 또는 공감을 담고 있으며, 바로 이 호퍼의 감정은 그의 작품을 바라보는 우리에게 감정이입돼 쓸쓸함과 외로움에 대한 연민 또는 공감을 갖게 한다.

“내게 가장 중요한 것은 인위적인 문학이나 예술이 전혀 관심을 두지 않는 폭넓은 경험과 감정의 영역이다. (…) 어떤 오브제와 대면했을 때 내가 가장 사랑하는 순간, 나의 내면에서 이는 반응을 화폭 위에 포착하는 일이다.”

호퍼가 1939년에 남긴 말이다. 유럽에서 초현실주의가, 미국에서 잭슨 폴록의 추상표현주의가 위세를 떨쳤을 때에도 그가 일관된 스타일을 유지해온 이유를 엿볼 수 있게 하는 발언이다. 평범해 보이는 듯한 풍경을 화폭에 담아내는 데 호퍼는 분명한 자기 생각을 갖고 있었다. 어떤 이들은 호퍼의 작품이 너무 비정치적이라고 말할지 모른다. 호퍼가 주로 활동했던 기간은 대공황, 제2차 세계대전, 전후 팍스 아메리카나의 확립 등으로 특징지어지는 격렬한 사회 변동의 시대였다. 나 역시 아쉬움이 없는 것은 아니지만, 모든 화가들이 그렇다고 정치적일 필요는 없다. 호퍼에게 중요한 것은 인위적인 구속에서 벗어난 인간으로서의 자연스러운 체험과 느낌이었으며, 그는 이를 화폭에 담음으로써 동시대인들과 소통하려고 했다. 21세기 현재는 리프킨이 강조하듯이 오픈 소스와 협력이 이끄는 제3차 산업혁명 시대다. 자기와 타자, 개인과 집단의 생존에 유리하게 진화돼온 공감의 능력은 존재하는 사실인 동시에 지향해야 할 가치다. 이러한 공감의 능력을 높이는 데에 예술만한 게 없다. 열리는 공감의 시대에서 호퍼의 그림은 건조한 도시에서 살아가는 우리들에게 새삼 예술의 사회적 의미를 돌아보게 한다.
.
.
.
.
.
.
.
source: dorinesk

Richard Tuschman začal pred dvomi rokmi pracovať na projekte s názvom „Hopper Meditations“ /Hopper rozjímanie/. Inšpiroval sa tichou a zároveň dramatickou atmosférou obrazov Edwarda Hoppera. Americký maliar sa preslávil mestskými a vidieckymi scénami, ktoré odrážali jeho osobnú víziu moderného amerického života.

Richard Tuschman sa Hopperove obrazy nesnaží striktne kopírovať a náladu svojich fotografií umocňuje temným, no menej drsným prevedením. Jeho fotografie sú svojim spôsobom všedné. Pozornosť však priťahuje ich tichosť a tajomný psychologický podtext.

„Vždy som miloval Hopperove obrazy, pretože dokážu riešiť záhady a zložitosť ľudského stavu,“ vysvetľuje Tuschman vo svojom vyhlásení. Zahľaďte sa do jeho fotografií. Necítite z nich dramatickú atmosféru a zvláštne psychologické dusno?
.
.
.
.
.
.
.
source: w-mmcn

来自美国的摄影师理查德·塔奇曼/Richard Tuschman,运用了一种独特的艺术手法——将绘画、摄影、拼装艺术相结合,模拟出爱德华·霍普(Edward Hopper)的经典画作。

复古的房间,孤独的女人,明亮的窗,开放的故事。

“我借鉴了霍普的绘画手法和视觉样式,每幅画面都是一个小的戏剧舞台,模特作为演员登场。戏剧性的照明加强了人物的情感,每个人的故事都留给了观众极大的思考空间。”

上世纪90年代初,Richard Tuschman开始尝试进行数码影像试验,他将自己感兴趣的平面设计、摄影、绘画以及拼装艺术综合起来,开发出了一种独特的风格。他的作品一经在国际上展出,就获得了众多媒体以及国际摄影奖项的认可,同时也取得了商业上的巨大成功,他的客户众多,包括Adobe系统、《纽约时报》、企鹅出版社、索尼音乐、《新闻周刊》和兰登书屋等。Tuschman四处讲演他的艺术技巧和创作过程,同时他还在阿克伦大学的艺术学院、瑞格林艺术与设计学院、霍加社区学院任教。目前他生活和工作在纽约.

“使用摄影术的艺术家”

Richard Tuschman一直遵循自己的方式在不同的道路中追求着艺术。他在克利夫兰长大,当他第一次到纽约后,就在学院里被震惊到了,看着那些原作,他说:“我简直不敢相信这些画作真的存在!”此后Tuschman始终用复制那些画的方式接近伟大的艺术作品。在艺术学院,他的注意力集中在绘画和版画上,但他也喜欢摄影。他最喜欢的是能画在负片上或是在底片上打草稿,这能让他有更多画家的感觉。毕业之后,他先后作为平面设计师和插画师在职业生涯内取得了成功。

绘画与摄影的“联姻”

我希望我的作品是绘画与摄影的“联姻”。我热爱绘画的物理存在感,但对我来说,比起其他任何媒介,在描述和强调我们这个现实世界的视觉丰富性上,摄影是无法被超越的,它赋有诗意,且微妙至极。

Tuschman工作主要是作为一名商业摄影师,但是他有一个美术专业的背景,并且专注于绘画、平面设计和拼装艺术。这个系列结合了Tuschman很多不同的兴趣爱好和才能,当被问及和其他兴趣相比摄影是什么时,Tuschman说到:“我喜欢这种方式,它透露出一定的矛盾性,我们本身的存在是短暂而又脆弱的,但摄影可以在反应这种本质的同时超越它,通过镜头将特别的时刻定格下来成为永恒。摄影引出了我们对现实世界丰富的视觉感受最直接的情绪反应,它拥有诗意,美和悲剧性。”

Hopper Meditations的创作过程

随着这个系列的进展,我想要更多的自由来创作我自己的作品,霍普更多地变成了灵感而不是复制的东西。我依然受到他的风格和视觉的启发,但却不再是基于某幅特定的绘画。

Tuschman身后有很多不同的经历支持着他完成自己的作品,他拥有各种各样的手工技能,版画、绘画、模型制作以及很强的后期能力,他用了这所有的技能来构建“Hopper Meditations”系列。首先,Tuschman建造了一个玩具屋大小的模型,并拍摄下它们的内部装饰和结构。然后,他拍摄了不同的光线、位置以及摆出不同姿势的人类模特。基于模特做出的姿势,他再回微型装置做相应的调整,完成最终的场景拍摄。最后在Photoshop里完成数字合成,将模特放置在为定制环境中。“制作实景模型,让我学会了细节和复杂性;拍摄模特又告诉了我,我仍然需要一个非常了解灯光和拍摄的人。后期制作稍稍地安慰了我,因为我很擅长Photoshop,并且我有一个善于发现细节的眼睛。”

用光线引发情绪

光线充当着近乎是另一个角色,它不仅只是为人物提供照明,而应该呼应并唤起他们的内在生命。我想我愿意将伦勃朗的夸张与霍普的谦卑相结合。

他知道自己想要完成的作品主要依靠光线的运用,同时,他也一直很钦佩早期的绘画大师,比如伦勃朗和维米尔。后来他发现自己尤其被霍普和他“赤裸的,内在的,充满紧张情绪的场景”所吸引。霍普的绘画方式和Tuschman的摄影都是用光线去引发情绪,但在一些具体的处理方式上,Tuschman的照片与霍普的绘画却是背道而驰的。“普通的氛围在我的作品里显得愈发忧郁了,光线也不及霍普刺目。我试图实现一种更接近伦勃朗式的明暗对比照明效果,他也是另一个我非常敬仰的画家。”