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to Sakuma

에테르 – 액체 거울
이 거울은 진동하고 소리가 납니다(스피커처럼). 심장 박동과 물소리가 방문객의 맥박에 동기화되어 서로 상호 작용합니다. 피드백 시스템은 20분마다 휴식합니다. 이 프로그램은 “고요함과 각성”을 제공하는 것을 목표로 합니다. 코로나19의 이 시기에 우리는 공기에 대한 신뢰를 잃고 있습니다. ‘에테르’는 거대한 압축파 전체와 그에 동기화된 왜곡된 이미지 사이에 보이지 않는 존재의 존재를 상기시킨다.

Ed Atkins

생명/사랑의 일을 얻으십시오
GET LIFE/LOVE’S WORK
이 새로운 프로젝트는 특히 디지털 통신 및 텔레프레즌스 분야에서 신체와 기술이 서로 얽혀 있는 방식에 중점을 둡니다. ATKINS의 작업에서 항상 그렇듯이, 기술은 문자 그대로의 용어가 아니라 그 자체에 대한 이론적, 심지어 우화적 심문으로 분석됩니다.

Playmodes Studio

Espills
Espills는 솔리드 라이트 다이내믹 조각품입니다. 레이저 빔, 레이저 스캐너 및 로봇 거울을 사용하여 제작된 이 제품은 결정체에서 영감을 받았습니다. 공중에 떠 있는 기하학적 형상의 집합으로, 물질의 혼돈에서 질서로의 변환을 추상적으로 암시합니다. 먼지는 수정이 되고 침식되어 다시 모래가 됩니다.각 시각적 표현은 빛을 음악으로 변환하는 초음파 알고리즘을 통해 고유한 사운드 디자인을 통합하여 이 연금술적 풍경을 완성합니다.

Abel Enklaar and Amy Johnson

MetaSensorium은 멀리 있는 사람들 사이에 새로운 수준의 연결을 생성하는 웨어러블 기술의 능력에 대해 추측함으로써 전염병에 만연한 사회적 고립에 대응합니다. 분리, 단절, 타인과 물리적으로 존재하고 싶은 욕망에 대한 디자이너들의 자전적 경험에서 출발한 MetaSensorium은 가상 수단을 통해 물리적, 감각적 연결을 구성할 수 있는 방법에 대한 질문에서 출발했습니다. 그 결과 웨어러블은 두 명의 착용자가 멀리서 서로를 마주할 때 활성화되어 그들의 장치가 스펙트럼 포용으로 상대방의 존재감을 전달하도록 트리거합니다.
.
MetaSensorium started with the question of how to build physical and sensory connections through virtual media. As a result, wearable is activated when two users face each other from a distance, triggering their devices to convey each other’s presence with spectral inclusion.

YOUNG-DEOK SEO

Meditation
우리는 마치 거대한 계의 부속품처럼 서로 맞물려 돌아간다. 부속품이 그렇듯 우리는 자신의 인생에서 조차 주인공이 아닌 변두리의 색인간으로 하루하루 버티며 살고 있다. 나의 작업에서 쓰이는 체인은 속박을 의미한다. 그 속박은 타의적인 인간관계와 물에 얽매여 있는 현대인에 삶을 의미한다. 개의삶은 무시되는 현대사회에서 눈과 귀 입을 닫고 자신의 감정을 억누르며 버티고 있는 우리 인간의 모습을 보여주고 싶었다. 우리는 어디에서도 그것에 대해 표출하고 위안을 받을 곳이 없다. 단지 묵묵히 참고 버티고 있을 뿐… 나의 작업이 그러한 사람들에게 조금이나마 위안이 되길 바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