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achel Baran

Dependency

Rachel Baran  Dependency

source: magazinenotefolionet

여기 격정적인 스무 살의 사춘기를 표현한 아티스트가 있다. 미국 오하이오 출신의 Rachel Baran은 우리 모두가 겪었던 10대를 졸업하고 20살에 입문했을 때 느꼈을만한 감정을 사진으로 표현한다. 사진 속 모델은 모두 그녀 스스로이다.

만질 수 없는 감정들이 Rachel Baran의 사진속에서는 촉감마저 느껴지는 듯 생생하다. 실제로 사람들이 희노애락의 감정을 느낄때마다 사진 속 그녀처럼 눈에 보이게 표현이 된다면 우리는 서로 오해할 일은 없지 않을까(특히 연인사이에서) 하는 재밌는 상상도 해본다. Rachel Baran은 미국의 사진공유 사이트 Flickr를 통해 미국 내에서는 이미 유명인사다. 그녀의 SNS에 사진이 올라가기만 하면 무서운 속도로 사람들은 Like를 클릭한다.

Rachel Baran은 그녀 스스로가 모델이 되어 여러 장의 사진을 찍고 후에 포토샵을 한다. 그녀의 사진을 본 사람들은 사진 속 그녀가 다소 어두운 면을 가졌을거라고 넘겨짚곤 한다. 하지만 그녀는 페이스북에 ‘내가 스스로 모델이 되어 사진을 찍는 건 내가 가장 좋아하는 취미 이지만, 나는 절대로! 나르시스트가 아니다.’ 라며 혹시 우울증 환자가 아니냐는 사람들의 질문에 ‘나는 그저 내 안에 있는 다양한 자아를 찾고 있는 중이다’ 라며 일축했다.

여느 연예인 못지 않은 그녀의 SNS를 보며 놀랐던 사실은 현재 그녀의 전공은 사진학이 아닌 심리학이라는 것. 하지만 자신의 다양한 자아를 사진속에 표현한다는 그녀의 말과 함께 다시 사진을 보니 왠지 고개를 끄덕이게 된다. 심리학을 공부했기 때문에 남들이 더 놓치고 간과하기 쉬운 부분에서 영감을 얻을 수 있었을지도.

그녀의 사진은 모두 숨겨진 스토리가 있다. 마지막 사진인 는 그녀가 가장 최근작인데, 이 사진에서 그녀는 어른이 되어간다는 건 독립적이어야 한다고 많은 사람들이 말을 하지만, 내면에선 외롭지 않기위해 다른 누군가에게 의존하고 싶은 마음을 표현했다고 한다.

사진 속 스스로가 모델이 되어 지금 우리 모두가 겪는 ‘감정’에 대해 다소 직설적으로 표현하는 Rachel Baran. 20살의 어린나이라고 믿겨지지 않을 만큼 사진 속 그녀는 성숙하다. 그녀를 보며 나의 20살은 어땠나 생각에 잠겨본다.
.
.
.
.
.
.
.
source: estou-semblogspot

Rachel Baran é uma artista americana que usa a fotografia como meio para se expressar. Através de fotografias surreais, conseguimos ver parte do seu âmago, suas inquietações, questionamentos, angústias e medos. Frequentemente fazendo autorretratos (mas não obrigatoriamente), Rachel Baran nos apresenta fotografias surreais com um forte lirismo envolvido, mas que sempre trazem a marca pessoal da artista.

Seja colocando um “lar, doce lar” bordado na barriga, seja machucada cheia de arranhões, seja envolta por dezenas de corações de papel, ou com um buraco queimando no coração, a fotografia de Rachel Baran é linda e intrigante justamente por traduzir em imagens, os conflitos e alegrias interiores de uma jovem mulher (a fotógrafa tem apenas 20 anos).
.
.
.
.
.
.
.
source: shizsk

Neznáma v naších končinách, no zato úžasná fotografka Rachel Baran, ktorá má zrejme slovenské korene, ale pochádza z Ohia, North Canton. Má 20 rokov a je nesmierne talenovaná.

Jej práca je očarujúca už len kvôli jej schopnostiam s photoshopom a jej veľmi vnímavému oku. Starostlivo vyberá fotografie a mnohé spája dokopy. Potom vnikajú krásne obrazy plné emócii a hlavne krvi. Jej práce máte možnosť vidieť buď TU alebo na facebooku.
.
.
.
.
.
.
.
source: theniceart

一位名叫Rachel Baran的女摄影师把超现实主义摄影推向了一个新高度。她的自拍照借助于PS看起来充分诡异与阴郁风格。是否理解这组照片背后的意义其实不重要,因为它们无疑抓住了你的眼球,甚至还会让你觉得有些cool.在这里照片的含义就是感觉,感觉就是含义。.
.
.
.
.
.
.
.
source: beautifuldecay

A young photographer named Rachel Baran is taking surrealist pictures to a new level. Mostly self portraits in strange settings, her manipulation in photoshop allows fantastical things to happen. Displaying nuances usually found only in painting, it’s no wonder people are taking notice. According to her Facebook page, she lives in Ohio, just graduated from college and seems like a regular gal except for her highly creative eye. Some significant work shows appendages (fingers) in different stages of duress. In one, two hands are fused together by skinwebs and another shows a cutoff finger revealing not blood but concrete. One does reveal blood and a montage of her cutup portrait on a clothes line to dry turns a bit, well, emotional. Whether there is any real logic to her work is another question. However, an understanding might not matter, because the pictures hold your attention. Some may dismiss them as pretentious gobbledygook, others will embrace and try to find hidden meaning. The surrealists played with subconscious. Ideas were thought about but not necessarily thought out. Comprehension was a feeling. Dali believed in Jungian and Freudian behavior. For part of his daily practice, the artist would fall asleep with a big sketchbook on his lap and be awoken by it crashing onto the floor and immediately jot down whatever was in his mind. Baran’s photographs follow a similar plan. They exist to explore a subconscious path. Through a series of latent acts, interesting moments occur and the camera is there to capture the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