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rcos Novak

Turbulent Topologies

Marcos Novak  Turbulent Topologies 22

source: v2nl

Marcos Novak is an architect, artist, composer, and theorist who employs algorithmic techniques to design actual, virtual and hybrid intelligent environments. The self-described transarchitect is seeking to expand the definition of architecture by including electronic space, and originated the concept of liquid architectures in cyberspace and the study of a dematerialized architecture for the new, virtual public domain, the immersive virtual worlds.

Novak is professor at the Department of Architecture and Urban Design at UCLA, he is the founding director of the
Laboratory for Immersive Virtual Environments and the Advanced Design Research Program at the School of Architecture at the University of Texas at Austin, and a Fellow of the World Technology Network; and his (many) writings which combine architecture, music, art, computation, science, and/or technology include the seminal paper Liquid Architectures in Cyberspace (1991), transArchitecture: Against the Collapsing Radius of Fiction, and Transmitting Architecture: The transPhysical City (1996) – which became the theme of the XXIII World Congress of the UIA ((Union Internationale Des Architectes, 2008).
.
.
.
.
.
.
.
source: artitudeeu

Marcos Novak, founding father of the transarchitecture, which is not to be confused with a building with a short skirt and high heels, wig and lipstick, but rather has to be understood as a sort of crossing the screen until you get to the virtual space. Novak was the first to worry about how to use the purity of a pristine and ivory space; a space that would later influence the sounds, the architecture, the arts, the way we communicate. In fact, he is a successful architect who has taught in the best American universities since the early eighties.

Novak is a versatile artist who sees art as an inseparable whole of perspectives and explores the intermedia universe on several levels, through the basic levels of life, wherever it is lived. The result is the “liquid architectures”, come out from Novak’s study of virtual space, which has no gravity.

By transforming the virtual space into a physical space, everything seems fluid and fluctuating, a fusion between material and immaterial. Says the artist: “Gaston Bachelard used phenomenology to build a philosophical bridge between the science of space and the poetics of making significant places”.

“Turbulent Topologies” are a series of installations that Novak has produced in several cities as a definition of space through the matter of invisible architectures. The artist keeps saying: “‘Turbulent Topologies’ investigates the concept of “turbulence” as both a major condition of the global metropolis and as a formal principle governing the construction of both our external architecture and our inner psychologies. The exhibition will explore mixed layers and cross-currents, hidden links and sudden connections, flow networks and agitated stratifications. Through this exhibition, I propose a continuum between actual, virtual, and transactive space, both in form, and in inhabitation”.

Again connections, architecture, art projected on men and on the space they occupy, a mixing of invisible territories and virtual effects, creating a direct relationship to the nature, to the architectural expression, to what we are.
.
.
.
.
.
.
.
source: matucsbedu
“Turbulent Topologies”

An installation by Marcos Novak, professor of Media Arts and Technology and the Department of Art
This exhibition explores turbulence as both a formal principle and as a condition of the global metropolis. Through a variety of means, both visible and invisible, it examines the turbulent topologies of mixed layers and crossed currents, hidden links and sudden connections, flow networks and perturbed stratifications. Using both high and low technologies, it proposes a continuum between actual, virtual, and transactive space, form, and inhabitation. Drawing upon diverse fields such as particle physics and biology, logic and geology, and lived histories as they are alternately formed by and trapped in the webs of culture, it offers a series of formal propositions in response to the critical acceptance of turbulence as a condition of twenty-first century life.

The large “invisible sculpture/invisible architecture” is an embodiment of “reading” invisible shapes through the interaction with several signs: fields of intensities, sounds, colors, forms, behaviors, and so on. As with reading a book, the signs (letters, words, sentences, paragraphs) are not the content: the content is formed in the mind of the “reader” after sufficient effort in reading and imaging what the author wrote. That is not to say that the invisible form is subjective or indefinite: this installation demonstrates that it is quite objectively present; and yet, without the viewer’s attention, effort, and imagination, it can easily be missed.
Architecturally, the exhibition explores the idea that we live in a new sort of space, encompassing the actual and the virtual, and using the invisible as a bridge and interface between the two. Artistically, it proposes that the historic divisions between modalities of expression are long obsolete, and have been superseded by the development of a “transmodal continuum” in which all previous, present, and emerging modalities are fused into one continuous expressive medium, spanning across sound, image, form, and space, literature, theater, and dance, and ranging from computation, science, and technology to literal (though previously impossible) sculpture.

The theme “turbulent topologies” refers to the strange geometries of the invisible connections in our lives and our cities. Connections quickly multiply into interconnections, short cuts, hidden passages, and short circuits. Not only are these connections of high genus, they soon form Gordian knots, but it is often more meaningful and rewarding to trace them than to cut them. The connections are not merely (topo)logical pointers, they are warped and twisted by the turbulence of our emotive engagement with the world. Quantities are modulated into qualities.
Thus the visible pieces in the show are indications of how to approach the invisible sculpture/architecture, looking for hidden linkages, telling coincidences, and the sparks of insight that come with spontaneous and unexpected associations.

Eight motion-capture cameras enable the 4m cube to act as a three-dimensional frame for a large invisible architecture/sculpture. Entering the cube with a sensor activates a sound field. The motions of the tracker control the shapes, sounds, colors, behaviors and other parameters of the piece. When the invisible form is “touched” a knocking sound is heard, and the projection of the form turns red.
.
.
.
.
.
.
.
source: bevilacqualamasait

Marcos Novak è uno degli artisti e teorici più visionari del momento; si definisce un trans-architetto. I suoi saggi, le interviste, i progetti sono stati tradotti in più di 20 lingue e sono apparsi in più di 70 paesi. Il suo lavoro rifugge intenzionalmente dalle categorie tradizionali, disegnando sopra l’architettura musica e calcolo mettendo insieme influenze che provengono dall’arte, dalla scienza e dalla tecnologia. E’ universalmente riconosciuto come il teorizzatore dell’architettura nel cyberspazio, dell’approccio critico allo spazio virtuale come spazio architettonico e urbano e dell’uso in ambito architettonico e del design del calcolo generativo. Il suo saggio importante “Architettura liquide nel Cyberspazio” all’inizio degli anni novanta è stato tradotto in numerose lingue ed è presente nelle raccolte di testi sull’era digitale accanto a firme come quelle Charles Babbage, Alan Turino, Marshall Mcluhan.
Ha ideato molti termini ormai ampiamente diffusi tra i quali:
“transvergenza”, “transarchitetture,” “transmodernità,” “architettura liquida” , “musica navigabile”, “cinema abitabile”, “archimusica,” “allogenesi,” e molti altri, anticipando molti dei successivi sviluppi dell’arte, dell’architettura e musica digitale, nonché delle ricerche sulla realtà virtuale, alternativa, combinata, accresciuta. I suoi attuali interessi attuali ricerche coinvolgono le nano e bio tecnologie, ipotizzando che attualmente ci si trovi in una fase culturale caratterizzata da “The Production of the Alien,” sulla base di un parallelismo con l’idea rinascimentale del “Production of Man.”

Ha partecipato a numerose mostre internazionali, inclusa la 7° e la 9° Biennale di Architettura di Venezia, sia al padiglione internazionale principale che al settimo padiglione dove rappresentava la Grecia.
In relazione al ruolo centrale che ha avuto e che continua ad avere nel processo di accettazione e integrazione del digitale nell’architettura avanzata, e come componente del “DigitalReal”, un’importante mostra di architettura di livello internazionale ospitata dal DAM (Deutsches Architektur Museum, Frankfurt, Germany), è stato invitato a scrivere una cronologia insieme storico/biografica dello sviluppo dell’architettura digitale e il suo ruolo in essa.

Attualmente è professore all’Università della California a Santa Barbara, dove è membro del CNSI (Istituto della California per i Nanosistemi), del MAT (Arte Media Tecnologia) e del Word Technology Network.
Il XXIII Congresso mondiale dell’UIA (Unione internazionale degli architetti) svoltosi nel 2008 si intitolava “Transmitting Architecture” come il suo saggio pubblicato nel 1995.
.
.
.
.
.
.
.
source: vmspacetistory

액상 건축의 개념은 어떻게 탄생했나?

나는 학부 시절 건축과 미술, 음악, 컴퓨터, 시, 철학, 역사, 수학, 물리학 등을 동시에 공부했다. 나의 관심사를 모두 개별적으로 공부하기에는 그 범위가 너무 다양했다. 그렇지만 나는 이들 관심사를 분리하거나 거부할 수 없었고, 대신 어떤 방식으로든 하나의 범주 안에서 구성하기로 결심했다.

컴퓨터 프로그래밍은 1979년에 처음 배우기 시작했는데, 당시 나는 전자 및 컴퓨터 음악과 컴퓨터 애니메이션을 배우고 있었다. 당시 모니터 너머 가상세계의 현실성과 순수함, 그리고 선명함에 많은 감동을 받았다. 나는 이러한 미학이 무시되어서는 안 되며, 어떤 식으로든 반드시 건축에 영향을 미쳐야 한다고 생각했다. 그래서 당시에는 건축에 적극적으로 활용되지 않던 컴퓨터를 이용해 건축을 구성하는 사람이 되기로 결심했고, 이것이 ‘액상 건축’의 첫 번째 단계가 되었다. 이후 나는 컴퓨터로 가상공간에 건축을 구성하는 프로그램 제작을 시도했다. 나는 예술적이고 철학적으로 ‘미’라고 불리는 것에 대한 객관적인 이해에 관심을 갖고 있었다. 그래서 문제를 풀어줄 것이라고 생각하고 있던 인공지능, 유전학적 알고리즘, 정보 이론, 그리고 그 외 다양한 종류의 지식도 포함시켰다. 프로그램은 구조적으로 잘 성립했으나 빌딩의 부분들이 공간 안에서 부유하는 매우 유별난 결과를 초래하기도 했다. 프로그램이 정상적으로 작동하면서부터 모든 부유하는 부분들은 정확해졌다. 이러한 상황을 수용하는 것이 두 번째 결정적인 단계였다. 나는 부유하는 부분들이 건축의 정상적인 정의에서 벗어난다는 것을 무시하기보다는 이 새로운 공간 현상을 에워싸고 있는 정의를 변경해야 한다고 결심했다. 이러한 작업을 나 혼자서 하고 있다는 것을 깨닫지도 못한 채, 나는 가상공간만을 위한 최초의 건축을 창조하고 있었다.

세 번째 과정은 이 새로운 공간과 새로운 건축에 집중하는 법을 배우는 것이었다. 컴퓨터 연산성과 가상성으로 인한 움직임에 관한 특정 의미들이 갑자기 명확해졌다. 예를 들면, 이 공간 안에서는 모든 것이 변경 가능했으며, 건축에서처럼 정의돼야 하는 그 어떤 물리학이나 중력 또한 존재하지 않았다. 심지어 관람자조차 설계되어야 했다. 또한 비록 눈에 보이진 않지만 정밀하고 역동적인 코드로 정의되는 관계들을 통해 모든 것이 결합되어 있었다.

‘액상 건축’에 대한 아이디어는 이러한 과정에서 탄생했다. 그러나 그것에 한정된 것은 아니었다. 결국 ‘액상 건축’은 실제건 가상이건, 생물학적이건 기술적이건 이러한 복잡한 모든 인간 세대에 걸쳐 요구되는 것이라 할 수 있다. 물론 이와 관련된 가장 적합한 샘플은 진화 메커니즘과 관련된 생물체의 DNA 구조라 할 수 있다. 생물체의 DNA는 우리가 세상에서 발견하는 유전학적 알고리즘, 즉 예상치 못한 현실을 끊임없이 변형시키는 것처럼 생물학적 그리고 정보적 측면에서 모두 정밀하면서 역동적인 건축과 같다.

당시 전문 건축 분야, 심지어 가장 진보적이고 아방가르드한 디자이너와 건축가들조차 가상 혹은 비가시적인 공간을 건축의 일부로 수용하려 하지 않았다. 그들은 가시적으로 존재하는 공간만을 인정하려 했고, 작업에 컴퓨터를 사용하자는 제안을 매우 강하게 거부하기도 했다. 그러나 나는 기술적으로 타협된 가상공간이 우리 시대에 맞는 새로운 건축을 가능하게 할 것이라고 생각했고, 이를 연구하기 위해서는 알고리즘을 적용해야 한다고 여겼다. 내게 건축은 시공간에 대한 문제였다. 나는 주거 공간에 대한 우리의 이해가 변함에 따라 건축도 변해야 한다고 확신했다. 건축에 대한 진지한 고민은 공간의 변화를 진지하게 점검하는 것과 같으며, 그 결과가 처음에는 생소할지라도 이를 두려워하지 않는 것과 같다. 이러한 연구 결과로 나는 액상 건축 개념을 발표했고, 이것은 1980년대 중반의 일이었다.

당신은 건축가, 미술가, 음악가, 이론가, 혹은 전 지구적 유목민 등 여러 가지 언어로 수식되곤 한다. 당신 자신을 직접 소개한다면 뭐라고 하겠는가?

반드시 어떤 명칭을 사용해야 할 때, 나는 종종 나 자신을 트랜스 아키텍트로 소개하기도 한다. 그렇지만 대개 나를 아무런 라벨이 붙지 않은 ‘마코스’로 소개하는 걸 선호한다. 왜냐하면 기술(description)은 관습적인 면에서는 유용하지만 지적인 이해에는 방해가 되기 때문이다. 다시 말해 나는 내 역할이나 나를 따라붙는 특정 라벨 때문에 정의되지는 않는다고 확신할 수 있다. 그보다는 내가 세계를 어떻게 명확하게 목도하며, 그 안에서 어떻게 효과적으로 창의적인 삶을 영위해 나가는가에 따라 정의된다고 말할 수 있다. 라벨은 나의 비전을 흐리게 한다. 또한 ‘전 지구적 유목민’이라는 말은 나를 소개하기보다는 내가 무엇을 하며 사는지를 설명하기 위해 쓰는 흥미로운 기능적 정의다. 나는 많은 시간 여러 장소를 여행하기 때문에 이러한 표현이 나를 소개하는 유용한 개념으로 쓰일 때가 종종 있다. 그렇지만 그 이상도 그 이하도 아니다.